로그인


u

사용기 게시판

자신의 경험과 느낌을 회원들과 나누는 게시판
전자기기 리뷰에 국한되지 않은 다양한 경험을
적어주세요.

  • 전체보기
  • [전자기기]
  • [s/w, 서비스]
  • [생활문화]
  • [기타]

[생활문화]

[쓰다 만 아이슬란드 여행기] 5. 씽벨리르(Thingvellir) 국립공원

 

2015년 6월 아이슬란드 8박9일 여행후 

여행기를 쓰다가 너무 방대한 양에 지쳐...

쓰다가 만 여행기를.. 쓴데 까지 올려봅니다. 왜 쓰다 말았을까 참 아쉽네요.

전체 여행이 10이라면 약 3정도 까지 밖에 못 쓴것 같습니다. 

지금은 쓰라고 해도 사진만 있을뿐 정확한 정보들이 기억나지 않아 쓸 수가 없네요 ㅠ

 

 

씽벨리르(Thingvellir) 국립공원

 

 

아침 6시 호텔캐빈에서 조식을 먹고 6시반에 골든서클을 향해 출발했습니다.

* 골든서클 : 씽벨리르 국립공원, 게이시르, 굴포스

 

아이슬란드 최초의 국립공원, 역사적으로 가장 의미가 깊은 곳(세계 최초의 의회가 열린 곳), 더불어 멋진 경관과 유라시아판과 북아메리카판이 만나는 지리학적으로도 의미가 있는 곳

어찌보면 아이슬란드에서 가장 상징적인 장소가 아닐까 생각합니다.

 

씽벨리르 (Thingvellir) 국립공원입니다. (http://thingvellir.is/)

" TARGET='_blank'>www.http://thingvellir.is/)

 

레이캬비크에서 1번도로 타고 가다가 36번 도로로 빠져 약 40km 정도 달리면 도착하게 되는데요.

 

36번도로에서 1번, 3번 방향으로 접근하시면 되는데 인포센터는 3번에 있고 그냥 내려서 바로 진입하고 싶으시면 1번으로 가시면 됩니다. 1번에는 Visitor center 가 있습니다.

굳게 닫힌 인포센터 ㅠ 9시에 문을 열더군요

들어가는 방향이 두군데가 있습니다. 대부분 1번쪽으로 들어가서 주차를 하고 입장을 하시게 될 건데요. 저희는 인포메이션 센터를 들렀다 가기 위해 3번에 있는 인포메이션 센터에 갔지만 닫혔더군요 ^^; 그래서 그냥 그길로 쭉 361번 도로를 타고 국립공원으로 향했습니다.

 

위의 사진은 국립공원내 안내판에 붙어 있는 그림이고 저 위의 위성사진에서 1번으로 들어오면  위 안내판의 5번 주차장에 연결이 되고 거기서 내려 4번으로 접근하시면 되고요. 만약 인포센터가 있는 곳에서 도로를 타고 들어오면 1번 주차장에 세우고 들어오시면 됩니다. 차를 타고 안쪽까지 깊게 들어오고 싶었는데 8번길이 통행금지 되어 있더군요. (이게 시간 때문인지, 원래 금지인지 모르겠습니다.)

 

8번 위치입니다. 차를 타고 안쪽까지 깊게 못들어가게 되어 있어요

 

이제 위의 지도에 따라 동그라미 친 곳을 천천히 걸어다니시면서 모두 살펴 보시면 됩니다. 소요시간은 천천히 둘러보면 대략 1시간~1시간 반이면 넉넉할 것입니다. 10번 SILFRA 에서는 Thingvellavatn 호수로 연결되며 스노쿨링을 할 수 있죠.

다이빙 예약 http://thingvellir.is/booking/NationalPark/Reservation/CreateReservation.aspx?lng=en

참고로 구글 스트리트뷰에서 씽벨리르 국립공원은 모두 살펴 볼 수가 있습니다.

 

저희가 씽벨리어에 도착한게 대략 7시 반.. 사람은 한 3명 정도 있더군요 ㅋㅋ 날은 우중충...게다가 비까지 추적추적 와서 오래 머물지 못했습니다.  

 

  

 

 

저 쪽으로 쭉 가면 4번, 5번으로 연결이 되어 주차장이 나옵니다.

 

이 곳에는 거위인지 오리인지가 굉장히 많더군요

아이슬란드 동물들의 특징이 사람이 가까이 가도 가만히 있네요 ㅎㅎ 주변에 거위 똥이 엄청나게 많습니다. 저도 한번 밟았어요

 

 

 

 

경관이 너무 아름다웠습니다. 아이슬란드 여행을 모두 마치고 느낀거지만 오기전에 미리 이곳의 역사같은 것에 대해 확실히 알고 올걸.. 하는 아쉬움이 들었어요. 그시대 바이킹들이 보여 이곳에서 했을 일들을 생생히 느끼며 봤으면 감동이 몇배가 되었을텐데 하는... 생각이 듭니다.

이렇게 약 1시간 씽벨리르 국립공원을 살펴보고 게이시르로 향했습니다.

 


signature
목표가 없는 사람보다 불쌍한 사람은 목표만 있는 사람이다.
  • (2017-04-22 04:53)
아 여기 생각나네요.. 잠시 들렀었는데
오피스만 열고 내부가 눈으로 폐쇠되어 할수없이 다음목적지로 지나갔던곳이네요..
겨울 아이슬란드도 좋지만 이런점은 아쉽네요

좋은사진 감사합니다.
  • (2017-04-22 14:56)
여행기 재밌네요, 가보고 싶은 곳이라 흥미진진
  • 라미미님
  • (2017-04-24 15:57)
사진 너무 잘보고갑니다ㅠㅠ 꼭 가보고싶네요
이전글 [쓰다 만 아이슬란드 여행기] 6. 게이시르 (Geysir)[3] 04-22 03:17
다음글 [쓰다 만 아이슬란드 여행기] 4. 레이캬비크[0] 04-22 03:12